[리뷰 Review] CNBLUE Live in London 2012.09.22

[한글로 읽기]

by Checkinout (http://cnbluethemusic.wordpress.com/2012/09/30/concert-review-cnblue-in-london-sept-22-2012/)

By now you must have watched countless fan cams of the concert if you are a CNBLUE fan, but I’d still wanted to pen my thoughts on CNBLUE’s very first concert in Europe. I was truly lucky to be able to make it as it was the exact week I was to be in London for work! I may make some comparisons to their LA concert as I was also fortunate enough to attend that…. Warning: This will be LONG…

The entire concert was like a crazy night out at the club, especially at the standing area which takes up the majority of the concert venue. The crowd was there to have a good time, and CNBLUE and their good music delivered and more! The energy level was already crack-tasticly high before the concert started. When I got to the venue at noon (the concert started at 7am), there was a group of about a hundred Boices queuing from goodness knows when! They really deserved their hard-earned front row standing spaces! By the time I joined the queue at 4.30pm after collecting my ticket, we were already mid-way in the queue. The atmosphere at the queues was buzzing with a very diverse crowd: good mix of Asians and non-Asians (about 50-50), groups of guy fans (which I did not see in LA) and while the age range was wide, it slanted more towards the student/young adult age-group . The friend I was with seemed to be the only Korean I spotted that evening (and she’s actually from US). If only those Korean critics of CNBLUE could see this, they should be so proud of how this young band from their country could draw such an international crowd rather than make baseless criticisms on whether CNBLUE’s a ‘real band’.

The already excited atmosphere at the queues only escalated the closer we got to the 6pm door opening hour, with CNBLUE chants ringing and random screaming whenever there was a ‘sighting’ from within the venue (real or imaginary). That plus the super long queues earned a lot of curiosity from other British passers-by, with many stopping to ask who was playing. When the doors finally opened and we streamed in, I was a little disappointed that we were on the second level of the standing area as the level closest to the stage was already filled. We placed ourselves firmly in the centre so that I could get a view of the whole band.

We were packed like sardines and if you’re not used to clubbing, you might find the whole experience really uncomfortable with all these sweaty, screaming people squeezed around you, thumping to the music. I spent much of my youth in clubs so I had no issue with this, but I can imagine how unpleasant this must be for those who are not used to this. And while I know that many fans who were unable to make it were immensely grateful for the crazy number of fancams and love shown to the boys via banners, this meant blocked views for those of us there. My view of the stage was via small, ever-moving gaps between outstretched arms taking fan cams and I’m pretty tall for an Asian (167cm)…

Lack of clear stage views and non-existent personal space not-withstanding, the boys really knew how to get the crowd going – even more so than in LA. From the intro where they literally ran/jogged onto the stage, the pace was electric and the boys had us eating out of the palm of their hands. My friend had an extra Kings Row ticket and I invited a budding-musician friend of mine from London who is a non k-popper to hear his reaction and his first comment was that the boys could really engage the audience. Jong Hyun was especially playful in the beginning, dancing and teasing the crowd with his guitar playing and grins – a huge contrast from his very cool and composed self in LA. Jung Shin played an even bigger role interacting with the crowd in English and though his accent is still thick, he’s gotten a lot more natural. Min Hyuk was quieter this time, but led the songs and transitions with his strong and confident drumming. Yong Hwa was just having the time of his life, singing, dancing, running around the stage… talking and interacting with the audience with his deliberate eye-contacts, pointing, waves, heart-signs, kisses…. he was on full fan service mode all the way. One would think he was playing to a home crowd, one he played to every week and not his first ever concert in Europe! In LA he was sexy and intense, in London he was relaxed, going from cute to sexy in split seconds and just having a jolly good time with the audience.

They started the concert with their happier, danceable tracks. Unlike in LA where it took a few songs to really get the crowd going, the audience here were in party mood from the first song, Intuition. By the second song, Have a Good Night, the crowd was in full-on dance mode, singing/screaming along to “Have a, Have a Good Night” with our hands in the air. I love the seamless transition to Wake Up; Jong Hyun’s guitar solo was sublime and I died when Yong Hwa did his ‘You’re a Coward” scream. This is such an enjoyable song to play and sing along to and having Love Girl and Love Revolution follow only got the crowd in further frenzy. I wished they had played No More as that was my other ear worm from their latest album but guess I’ll have to attend another concert to hear that.

Kimio was an interesting choice to end the series as it is less pop-pish but was a segway into their ballads. When Jong Hyun’s guitar intro for Y, Why played, it took all my self-control from melting into a puddle of goo. This was THE song that started it all for me, the song that opened my eyes from seeing rookie actor playing Shin Woo, to amazing singer with composition talent Jung Yong Hwa. It was absolutely beautiful and will always have a special place in my heart. I also noticed that Yong Hwa’s changing his singing style for the high notes to more diaphragm rather than throat voice. It is a small change but made me feel happy as this would be better for his vocal cords in the long run.

They followed with what is now my favorite version of Love Rides the Rain/Eclipse, retaining the rawness of the band sound (I’d thought the orchestral version did not fully allow Jong Hyun’s nuanced vocals to shine as much) with the more intricate guitar solo for Yong Hwa. I was literally swooning by the time we got to a very emotionally delivered Still In Love.

The boys then started to banter with the crowd and my favorite moment was when Min Hyuk started to play the beats to Supersonic with Yong Hwa joining in with the guitar riffs. I love the simplicity of just the instruments, slowly building up the intro, absorbing us into the rhythm and vibe, that by the time Yong Hwa came in with the first line and abruptly stopped with an “I don’t know the rest”, we were going crazy aching for more. That’s the power of a live performance, how music is able to stir and move emotions!

The next series were my perennial favorites in all their performances: the rock pieces from Just Please, One Time and Tattoo. These songs never get old and had me fully immersed just like in LA. They then swung into full on rock to get us fully jumping along with Hey You (totally rock style), Let’s Go Crazy, Now or Never, Where You Are, finally climaxing with In My Head!

The boys then left the stage and the crowd started to chant for CNBLUE. At some point, security guards came out and started to hand out plastic cups of water to the folks in the front who must have been suffocating from the pushing of the fans behind – I later read that a few fans had fainted which is no surprise given how crazy the crowd was. When the boys came out for the encore, the first thing Yong Hwa did was to ask the crowd to move back as it was dangerous. Have I said how much I love Yong Hwa’s English? He speaks well and though it comes out as stilted as he’s clearly being very careful with his articulation, I can’t wait for the day he gets a chance to fully immerse in the language as he’s got quite a good build up of vocabulary. He just needs to get more comfortable and confident and with practice, I’m sure he’ll be speaking like a local in no time. If he was able to adopt the Seoul accent in 2 months, I’m sure he’ll be able to speak smoothly with practice/immersion.

The encore of their popular first 2 Korean title tracks had the crowd singing/shouting along. Then, Yong Hwa asked the crowd one of his favorite questions “Do You Know Heartstrings?” earning huge screams from the audience. As expected, Jung Shin sang the first verse of You’ve Fallen For Me and I was again surprised by how powerful his voice is in terms of volume. The ever addictive chorus was a great way to get us all jumping along and when Jong Hyun swapped to the acoustic guitar, we knew the inevitable end had come. With Jong Hyun’s sweet singing for Thank You, Yong Hwa started to attempt to wave at every single member of the audience. He slowly combed the whole area, establishing eye contact and waving. A heart-warming part was when someone threw a bracelet to him and Yong Hwa wore it, prompting it to rain bracelets/bands on stage. He gamely picked them up and wore as many as he could – he had more than 10 bands per hand by the end of the concert. There were moments in the concert where I just found myself grinning to see Yong Hwa so happy on stage. The boy truly shines in the spotlight and his joy is contagious. He was the last to leave as he made sure to pick up all the gifts/flags/banners that fans had thrown on stage before leaving. With one last mischievous grin back at us with his arms overflowing with stuff, he walked off stage leaving us all with a sudden emptiness.

What struck me the most from this concert was how much love there was for the band from the audience and how CNBLUE reacted to this outpouring with an electrifying performance, while clearly enjoying themselves. Fans were also helping each other out, generously handing out light sticks and sharing ear plugs (special thank you to the German fan who was in front of us). There was a whole sense of camaraderie in the crowd, bonded by the common love for the boys. The boys must have felt the love and it must have made them feel so at home and comfortable. The instruments and vocals were not as tight as in LA , perhaps because they had been playing together as a band a lot more then compared to recently, and also because they were a lot more playful in London, responding to the audience reactions rather than focussing on delivering a perfect piece. A truly rock-out and memorable night with the boys and fans!

씨엔블루의 팬이라면 지금쯤 이미 수많은 콘서트 직캠을 보았겠지만, 그래도 씨엔블루의 첫 유럽 콘서트를 본 소감을 적어두려 한다. 마침 콘서트가 있던 바로 그 주에 런던에 출장을 가게 된 것은 엄청난 행운이었다. 그들의 LA 콘서트에도 갈 기회가 있었기 때문에, LA와 간간히 비교를 하게 될 듯 하다. 주의: 매우 긴 글이 될 것.

콘서트는 처음부터 끝까지, 클럽에서 미친듯이 보낸 하룻밤 같았다. 공연장의 대부분을 차지한 스탠딩석에서는 특히 그랬다. 관객은 즐기러 온 것이 눈에 보였고, 씨엔블루와 그들의 좋은 음악은 그 이상을 제공했다. 분위기는 이미 콘서트가 시작되기 전부터 후끈하게 달아올랐다. 내가 공연장에 도착한 것은 정오 쯤이었는데 (콘서트는 오후 7시에 시작했다), 이미 100명 정도의 보이스가 대체 언제부터인지 모르게 줄서서 기다리고 있었다. 충분히 스탠딩 맨 앞줄을 차지할 자격이 있는 이들이었다. 내가 줄에 서기 시작한 4시 30분쯤에는 이미 행렬 중반 쯤에 있었다.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콘서트를 기다리고 있던 이들은 굉장히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었다. 동양인과 비동양인이 고루 섞여 있었고 (50:50 정도), LA에서는 보지 못했던 남팬들이 그룹지어 있었다. 연령대는 다양했지만 주로 학생/청소년층이 대다수를 차지했고, 그날 내가 본 한국인은 나와 함께 갔던 친구 정도였다 (심지어 그녀는 미국에서 왔다). 만일 한국에서 씨엔블루를 비판하는 이들이 그 광경을 보았다면, 씨엔블루가 “진짜 밴드”인지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을 하는 대신 한국 출신의 젊은 밴드가 이처럼 글로벌한 관객들을 동원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자랑스러워하지 않을까 싶다.

이미 달아오른 분위기는 오후 6시 개장시간이 다가오면서 더욱 뜨거워졌다. ‘씨엔블루’를 연호하기도 하고, 진짜인지는 불확실하지만 멤버들의 모습이 보이거나 하면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엄청난 행렬은 길을 지나가던 영국인들의 큰 관심을 얻어, 누가 공연하는지 묻는 이들도 있었다. 드디어 문이 열리고 입장이 시작되었는데, 공연장에 들어선 나는 실망을 감추지 못했다. 이미 무대와 가장 가까운 스탠딩 레벨은 꽉 찼고 우리는 두번째 구역에 들어서게 되었던 것. 밴드 전체를 볼 수 있도록, 공연장 중앙 쯤에 자리를 잡았다.

우리는 모두 정어리처럼 한데 몰려 있었다. 만일 클럽에 익숙치 않다면 땀에 흠뻑 젖어 음악에 몸을 흔들고 소리를 질러대는 이들 사이에 눌리는 경험이 썩 유쾌하지는 않을 것이다. 나야 어린 시절 클럽을 자주 다닌 경험이 있어 크게 상관하지 않았지만, 이런 상황에 익숙치 않은 이들에게는 얼마나 불쾌한 일일지 이해할 수 있다. 또한 콘서트를 직접 가지 못한 팬들에게는 엄청난 수의 직캠이 매우 고마웠겠지만, 그걸 찍는 카메라와 씨엔블루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는 플래카드 등은 그 곳에 있던 우리들의 시야를 가렸다. 따라서 동양인 치고 큰 편인 내 키(167cm)에도 불구하고, 위로 뻗어 영상을 찍는 팔들 사이로 한없이 움직이는 작은 공간 사이로 공연을 볼 수밖에 없었다.

시야는 좁았고 공간도 턱없이 부족했지만, 씨엔블루는 관객들을 제대로 열광시킬 줄 알았다. LA 때보다도 더. 무대 위로 달리다시피 올라온 인트로부터 속도감은 그야말로 짜릿했고, 우리는 그들에게 허덕대고 있었다. Kings Row의 좌석 티켓이 하나 더 남았던 덕분에, 런던에 살고있는 Kpop에 관심없는 나의 뮤지션 친구를 초대해 그의 반응을 들어봤다. 그의 첫 소감은 씨엔블루가 제대로 관객과 소통할 줄 안다는 것이었다. 종현이 특히 처음에 장난기를 보였는데, 춤도 추고 웃는 얼굴로 기타를 연주하면서 관객을 조련했다–LA에서의 쿨하고 침착하던 모습과는 정반대의 모습이었다. 정신은 영어로 대화하는 등 관객과 가까이 대화하는데 더욱 큰 역할을 했다. 아직 억양이 강하지만 한층 자연스러워진 느낌이었다. 민혁은 이번에 조금 조용했지만, 각 곡과 연결부분을 강하고 자신감 넘치는 드러밍으로 이끌어갔다. 용화는 그저 인생의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노래하며, 춤추며, 무대 위를 달리며…관객과 찬찬히 눈을 맞춰가며 대화했고, 손가락을 찍고, 손을 흔들고, 하트를 그리고, 키스를 보내고… 팬서비스의 끝을 보여주었다. 마치 유럽에서 생전 처음 만난 팬들이 아니라, 매주 앞에서 공연하는 본국 팬들 앞에 선 듯 했다. LA에서 그는 섹시하고 강렬했지만, 런던에서의 그는 매우 편하게, 눈 깜짝할 새에 큐트에서 섹시를 오가며 관객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콘서트는 그들의 밝고 댄서블한 트랙부터 시작되었다. 관객 분위기를 띄우는 데 조금 시간이 걸렸던 LA와는 달리, 첫 곡 ‘직감’부터 곧바로 파티 분위기에 접어들었다. 두번째 곡 “Have a good night”이 되자 객석은 완벽한 댄스모드에 돌입, “Have a, Have a good night”이라는 가사를 손을 흔들며 소리질렀다. “Wake Up”으로 이어지는 그 자연스러운 흐름이 너무나 좋았다. 종현의 기타 솔로는 절묘했고, 용화가 “You’re a Coward”부분에서 내지를 때 나는 넋을 잃었다. 함께 연주하고 부르기에 너무나 즐거운 곡이었고, 뒤이어 “Love Girl”과 “Love Revolution”이 이어지며 관객들은 더욱 더 흥분해갔다. 내가 그들의 최근 앨범에서 즐겨듣는 곡 중 하나인 “No More”도 연주해주기를 바랬지만, 그 곡은 다음 콘서트에서 듣기로 하자.

이 흐름을 끝맺는데 팝적인 요소가 덜한 “그래요”는 독특한 선곡이었지만, 자연스레 발라드 계열로 이어지게 했다. “Y, why”에서 종현의 기타 솔로가 연주되자, 나를 절제하던 힘이 모두 풀리고 녹아내릴 수 밖에 없었다. 나에게 있어 모든 것의 시작은 이 곡이었기 때문이다. 강신우를 연기하던 신인 연기자에서 뛰어난 보컬리스트이자 작곡가인 정용화를 발견하게 한 곡. 그 연주는 언제까지나 내 가슴 한켠에 자리할만큼 너무나도 아름다웠다. 고음을 부르는 용화의 창법이 목에서 배를 더 사용하는 쪽으로 바뀐 것도 눈에 띄었다. 작은 변화였지만 장기적으로 용화의 성대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거란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

이어진 것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버전의 “사랑은 비를 타고/Eclipse”. 날것의 밴드 사운드를 그대로 가져오면서 (오케스트라 버전은 종현의 은근한 보컬이 빛날 기회를 주지 못했다고 늘 생각해왔다) 용화의 더욱 섬세한 기타 솔로가 들어가 있다. 굉장히 감성적으로 표현한 “아직 사랑한다”에 와서는, 그저 말 그대로 기절할 수 밖에 없었다.

그들은 관객들과 즐겁게 장난치기 시작했다. 가장 재밌었던 순간은 민혁이 “Supersonic”의 비트를 치기 시작했고 용화가 기타 리프를 연주하며 함께했던 부분. 악기만으로 심플하게 갔던 연주는 너무나 좋았고, 도입부를 서서히 쌓아나가면서 우리를 그 리듬과 분위기로 흠뻑 빠져들게 했다. 용화가 첫 소절을 부르고 “다음은 모르겠다”며 급하게 멈출 때까지, 우리는 열광하며 제발 더 들려주기를 바랬다. 음악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움직이는 것. 라이브 공연의 힘이란 이런 게 아닐까.

다음은 그들의 공연 가운데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이다: “Just Please”, “One Time”, 그리고 “Tattoo”로 이어지는 락 넘버 라인. 절대 지겨워지지 않는 이 곡들은 LA에서처럼 나를 다시 나를 완전히 몰입하게 했다. 이어서 완연한 ‘락 모드’에 돌입한 그들은 “Hey You” (완전 락킹하게), “Let’s go crazy”, “Now or Never”, “Where you are”, 끝으로 “In My Head”로 절정에 달했다.

씨엔블루는 무대를 떠났고, 객석은 “CNBLUE”를 외치기 시작했다. 때때로 안전요원들이 나와 뒤에서 미는 팬들로 인해 압박을 당하던 앞쪽 팬들에게 물이 든 컵을 나눠주었다. 후에 몇몇 팬들이 탈진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완전히 미쳐있었던 관객들을 생각하면 전혀 놀랄 일이 아니었다. 씨엔블루가 앵콜을 위해 다시 나타났을때, 용화가 가장 먼저 한 일은 관객들에게 위험하니까 뒤로 조금 물러나 달라는 부탁이었다. 아참, 내가 용화의 영어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언급했던가? 용화는 꽤 잘 하는 편이고, 가끔 문어체를 쓸 때가 있지만 확실히 조심스럽게 구사하려 노력하는 편이다. 용화는 이미 많은 단어들을 알고 있으니, 완전히 영어에 몰입해서 배울 수 있을 때가 오면 좋겠다. 연습을 통해 조금 더 편안해지고 자신감을 갖기만 하면 곧 원어민처럼 말할 수 있을텐데. 표준어 억양을 2개월만에 마스터했으니, 연습과 몰입을 병행한다면 금방 술술 말하게 될 것 같다.

잘 알려진 한국 타이틀 두 곡으로 시작한 앵콜무대에서 관객들은 떼창을 시작했다. 뒤이어 용화가 가장 좋아하는 질문중 하나인 “‘넌 내게 반했어’를 아시나요? (Do you know Heartstrings?)”를 묻자, 객석은 크게 소리를 질러 화답했다. 예상했듯이 정신이 “넌 내게 반했어”의 첫 소절을 부르며 시작했는데, 그의 성량에 다시금 놀라는 경험을 했다. 중독성 강한 코러스는 모두를 뛰게 했고, 종현이 어쿠스틱 기타로 바꾼 순간, 끝이 왔음을 예감했다. 종현이 “고마워요”를 달콤하게 부르는 동안, 용화는 관객 한명 한명에게 손을 흔들어 주기 시작했다. 전체를 훑고 눈을 맞추고 손을 흔들면서. 찡했던 장면은, 누군가 던진 팔찌를 용화가 팔에 찼더니 갑자기 소나기처럼 팔찌와 밴드들이 무대 위로 쏟아졌을 때였다. 용화는 열심히 주워들고는 양 팔에 각각 열 개도 넘는 팔찌를 끼웠다. 공연 내내, 그토록 무대 위에서 행복해하는 용화를 보며 미소를 짓는 내 자신을 발견했다. 조명 아래서 환하게 빛나는 그의 기뻐하는 모습은 굉장한 전염성을 갖고 있다. 용화는 끝까지 남아 팬들이 무대 위로 던진 모든 선물과 국기, 플래카드 등을 다 집어들고서야 무대를 떠났다. 양 팔이 가득 넘치도록 안고 우리를 향해 한번 더 장난스레 웃어준 용화가 무대를 떠나자, 갑작스러운 허전함이 밀려들었다.

이번 콘서트에서 가장 감명깊었던 점은 이들에 대한 관객들의 엄청난 사랑과, 씨엔블루가 그 관객들에게 얼마나 환상적이면서도 스스로도 즐기는 무대로 화답했는지였다. 팬들도 펜라이트나 귀마개 등을 건네면서 서로서로 도움을 주었고, 모두가 씨엔블루에 대한 사랑을 함께 공유한다는 일종의 동지애가 공연장 전체에 흐르고 있었다. 씨엔블루도 그 사랑을 느꼈기에 마치 본국에 온 것 처럼 그토록 편안했던게 아닐까. 합주나 보컬은 LA에서처럼 딱 맞지는 않았지만, 그 때는 요즘에 비해 합주시간도 많았기도 하고 런던에서는 완벽한 연주를 들려주는 것보다 관객에 호응하는 데 집중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진정한 락 콘서트였고, 씨엔블루와 팬들 모두에게 오래토록 기억될 밤이었다.

by Checkinout (http://cnbluethemusic.wordpress.com/2012/09/30/concert-review-cnblue-in-london-sept-22-2012/)
번역: cnbluetheband

[리뷰 Review] CNBLUE Live in London 2012.09.22”에 대한 2개의 생각

  1. 팬1

    ” how much love there was for the band from the audience and how CNBLUE reacted to this outpouring with an electrifying performance, while clearly enjoying themselves”
    말씀해 주신 부분 영상을 통해 스크린 너머로도 계속 느껴졌었는데 ^^ 다녀오신 분이 리뷰로 남겨주시니 또 새롭게 감동이네요. 비난을 위한 비난만을 일삼는 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습니다. Checkinout님과 번역해주신 밴드홈께 감사합니다.

  2. naomi

    Thank you for the heart-warming and lively comprehensive report! It almost feels like I’m there with the fan’s crowd, enjoying every blistful moment. Especially when it get to Yong Hwa’s part! God bless you abundantly for bringing it alive!🙂

Comments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