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기고 어린 89년생 뮤지션 떴다.. ‘가요계 신인류 출현’ Good-looking and Young 89er Musicians on the Rise: The Appearance of “New Species” in the K-pop scene

[OSEN=이혜린 기자] 지난 12일 버스커버스커가 데뷔곡 ‘벚꽃 엔딩’으로 엠넷 ‘엠카운트다운’ 1위를 차지했다. 대형 가수들의 컴백이 줄이은 최근 23살 청년 장범준이 소박하게 만든 자작곡들이 음원차트 상위권을 휩쓴 건 분명 ‘사건’이다.

1989년생, 이제 겨우 23살. 아직 ‘어린’ 뮤지션들의 기세가 무섭다. 장범준 뿐만 아니라 씨엔블루와 비스트에서 음악작업을 도맡고 있는 정용화와 용준형도 모두 1989년생 동갑이다.

이들은 작업실에 은둔하며 음악에만 빠져있는 20대가 아니다. 뛰어난 외모에 연기와 예능을 성공적으로 겸하고 실제 최고 인기의 아이돌그룹으로 활동하기까지 하면서 음악작업에도 출중한 역량을 선보이고 있는 것.

1988년생 지드래곤이 2007년 빅뱅의 ‘거짓말’로 잭팟을 터뜨리면서 열어제친 ‘영 프로듀서’ 시대가 1살 아래 후배들에게도 이어지고 있다. 가요계 ‘신인류’의 탄생이다.

# 열정과 야망을 젊은 록에 담아 – 정용화

SBS ‘미남이시네요’로 데뷔해 꽃미남 밴드 보컬로 이름을 알렸지만, 알고 보면 그는 벌써 자작곡을 수차례 발표한 작곡가다. 일본 활동 시엔 ‘인 마이 헤드(In my head)’와 ‘웨어 유 아(Where you are)’ 등을 직접 발표해 히트시킨 전력도 있다.

중학교때부터 독학으로 작곡을 시작한 그는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하고 돌아와서도 반드시 음악 작업을 하다가 잠든다. 이 모습에 그와 함께 생활했던 매니저들이 크게 놀라기도 했다. 정용화의 최근 가장 큰 목표는 씨엔블루의 색깔 만들기. 그는 드라마 출연을 뒤로 미루고, 앞으로 3~4달 가량 씨엔블루의 다음 앨범 작업에 매진하기로 했다. 그동안 씨엔블루의 타이틀곡은 다른 작곡가의 노래로 활동해왔지만, 이제 음악적 자신감이 어느 정도 생긴만큼 타이틀곡까지 직접 욕심내겠다는 포부.

정용화는 “위험하겠지만 잘되든 안되든 우리 색깔을 찾아보려고 노력할 것”이라면서 “현재 열곡 정도 스케치를 해뒀다”고 말했다.

그가 주로 노래하는 것은 열정. 그는 “사랑 노래도 좋지만, 나는 열정과 야망, 포부를 노래하는 게 좋다. 주로 그루브 있는 젊은 록 장르를 만들고 있다”고 귀띔했다.

(하략)

Good-looking and Young ’89er Musicians on the Rise: The Appearance of “New Species” in the K-pop scene

On the 12th, Busker Busker won the first place on Mnet “Mcountdown” with their debut single, “Cherry Blossom Ending.” At a time when big-name groups are making comebacks, it’s definitely a huge “incident” that 23-year-old Jang Bum Jun’s simple self-compositions are sweeping the digital charts.

Born in 1989, he’s only 23 this year. These “young” musicians are a force to be reckoned with nowadays–not only Jang, but CNBLUE’s Jung Yong Hwa and Yong Jun Hyung are also the same age.

Characteriscally, they are not hermits in their rooms, absorbed only in their music. They have gorgeous looks and successfully incorporate acting and variety show careers as top idols, while displaying outstanding abilities as musicians.

Since Big Bang’s G-Dragon hit the jackpot with “Lies” in 2007, the age of “young producers” is being continued by his 1 year juniors. A birth of “new species” in the K-pop world.

Passion and Ambition in Young Rock–Jung Yong Hwa

Although he rose to fame as a vocal (sic) of the “beautiful” band in SBS “You’re beautiful”, he’s a songwriter who has already released numerous self-compositions. In Japan, he’s written hit singles such as “In My Head” and “Where you are” himself.

Learned to write songs on his own since middle school, he’s known for always working on music following his tight schedules before going to bed. The managers who lived with him were amazed at this habit. Jung Yong Hwa’s biggest goal nowadays is to create CNBLUE’s own style. He forgoed acting in a drama series to concentrate on CNBLUE’s next album for the next 3-4 months. CNBLUE’s lead singles have been written by an outside composer until now, but now that he’s gained confidence in music, he aspires to create the title track on his own.

Jung Yong Hwa said, “it may be risky, but regardless of its popularity, I’ll try to find our style. So far I’ve outlined about 10 songs.”
The subject of his songs is his passion. “Although I like love songs too, I like to sing of passions, ambitions, and aspirations. I’m mostly making songs of young, groovy rock genre,” he commented.

(Following sections unrelated to CNBLUE omitted)

출처(Source): http://osen.mt.co.kr/article/G1109381379

Translated by CNBLUE the Band

잘생기고 어린 89년생 뮤지션 떴다.. ‘가요계 신인류 출현’ Good-looking and Young 89er Musicians on the Rise: The Appearance of “New Species” in the K-pop scene”에 대한 3개의 생각

  1. kacchanvoice

    thank you for translating…
    nice to read ..this kind of article …
    hope

    hope they will release CNBLUE’s own style music soon in korea..
    everyone love cnblue because their music

  2. Phoebe (@phoebecakes74)

    It is nice to know how passionate he is for his music. His songs are really one of the kind. I actually like the groovy songs better but I like listening to him sing the love songs. I wish to see him in a drama again but I just have to wait. I’ll be looking to your success. Jung Yong Hwa FIGHTING!

Comments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